"지역 핵심 이슈 선도 바란다"

황성조l승인2017.11.14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7년 하반기 전라일보 독자위원회가 14일 오후 2시 본사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김동근(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원용찬(전북대 상과대 교수), 정대영(대한건설협회 전북도회장), 김순원(전주상공회의소 사무처장) 위원 및 본보 유승렬 편집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독자위원들은 전라일보가 지역이슈를 선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김동근 위원 - KTX 전라선 증편이 아쉽다. 전주시민 및 도민들이 관련 불편을 겪고 있다. 도정이 새만금 및 잼버리에 매몰되고 있는데, 당장 급한 민원 해결 역시 중요 도정이다.
▶ 정대영 위원 - 2023세계잼버리 유치에 도내 건설업계 큰 힘 모았다. 지역산업 열악한 구조여서 건설업계가 한 손 보탰다. 건설 회원사들의 노고 역시 알아줬으면 한다.
▶ 원용찬 위원 - 국제사업 유치로 지역 인프라 확충하게 된 것 축하한다. 하지만 미래 100년 전북 먹거리 찾기 위한 움직임도 필요하다. 스마트 농업 구축 등 언론이 먼저 고민할 필요 있다.
▶ 김순원 위원 - 전라감영 복원이 드디어 시작된다. 감회가 새롭지만, 사람을 불러 올 콘텐츠가 부족한 게 아쉽다. 제주도까지 아우르던 전라감영을 관광객이 그냥 지나치지 않도록 현대적 문화콘텐츠도 다양하게 접목시키면 좋겠다. 언론의 역할을 기대하겠다./(정리 황성조기자)


황성조  food2drink@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성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