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손길 잇따라

권순재 기자l승인2017.07.18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가 전북 지역에서도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 복구를 위한 도움의 손길이 잇따르고 있다.

전염병과 악취, 더위에도 불구하고 군 장병들은 구슬땀 흘리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노력의 결실이 채 여물기도 전에 발생한 최악의 재해 현장에서 농부들은 절망을 느꼈으나 이어지는 도움에 희망을 보았다.

18일 오전 8시 익산시 망성면 한금화(41·여)씨의 농가에 육군35사단 익산대대 군 장병 40여명이 대민지원을 나섰다. 군 장병들은 빗물을 빼낸 비닐하우스에서 썩어 값어치를 잃은 수박과 그 줄기를 걷어내는 작업을 펼쳤다. 비닐하우스 안은 물러진 수박과 넝쿨이 바닥 곳곳에 어지러이 흩어졌고 악취와 함께 파리가 들끓었다. 여기에 더위까지 기승을 부려 낮 한 때 30도를 오르내리는 등 가마솥을 방불케 했다.

자연재해가 휩쓸고 간 흔적에 군 장병들의 표정은 삽시간에 굳어졌다. 육군35사단 익산대대 정의진(22) 일병과 이성동(21) 일병은 “뉴스로 볼 때는 몰랐는데 직접 와서 보니까 마음이 아프다”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 전역을 하더라도 이날 경험은 소중한 기억이 될 것 같다”며 이마에 맺힌 땀방울을 훔쳤다.

이곳에서 15년째 수박 농사를 짓는 한씨는 6일 150mm를 기록한 장대비에 비닐하우스 16개동이 모두 빗물에 잠기는 침수피해를 입었다. 이 중 6개동이 오는 26일 출하를 앞두고 있어 밭대기 거래가격으로만 2500만원 상당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한금화씨는 “6일 내린 비 때문에 수확을 앞둔 수박을 고스란히 내버리는 비통한 상황에 처했다. 그나마 군 장병들의 도움이 있어 일어설 수 있는 희망을 보았다”고 감사의 표현을 전했다.

한편 이번 집중호우로 비닐하우스 1000여동, 원예작물 100ha의 피해가 집계된 익산 지역에는 익산시와 익산경찰서, 자원봉사자 등 660여명이 찾아 시설하우스 128동에서 복구 활동을 펼쳤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