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지평선축제, 5개 분야 55개 프로그램 확정

최창용 기자l승인2017.07.18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대한민국 최초의 5년 연속 대표축제에 빛나는 ‘제19회 김제지평선축제’가 9월 20일부터 24일까지 벽골제 일원에서 5개 분야, 55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최종확정 됐다.

올해 행사는 5년 연속 대표축제의 마무리와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이라는 대전제를 내걸고 핵심 콘텐츠(Killer contents)강화, 세계인의 참여 유도와 해외 관광객 유치, 지속가능한 축제를 위한 경제적 자립 및 체류형 축제 전환 등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특히 글로벌육성축제로의 전환을 위한 프로그램 강화 및 시내권 프로그램 강화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대기업과 스폰서십 등 협업체계를 강화하는 변화를 가져 다양하고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전체 프로그램은 글로벌, 전통, 문화, 부대 야간, 체험 등 5개 분야로 나눠 진행한다.

‘글로벌 프로그램’ 분야에서는 지평선 쌀을 이용해 세계와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을 연출하는 ‘어메이징 대형떡 세계 국기 만들기’가 눈길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19회를 기념하여 세계주요 19개 나라를 선정해 가로 20m, 세로 15m의 떡을 만드는 대형 이슈 메이킹 행사로 내·외국인 1000여명이 참여해 모자이크 형태로 떡을 만들고 깃발 세러머니를 한다.

‘글로벌 캐릭터 퍼포먼스’ 코너에서는 배트맨과 슈퍼맨, 아이언맨, 원더우먼 등 각국의 만화, 영화 주인공들이 등장해 이색 볼거리를 제공 하는데 이를테면 슈퍼맨이 무거운 짐을 들고 가는 어르신들에게 다가가 “지구인을 돕는 것 나의 의무”라며 흥미를 더하면서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한, 중국 고유의 문화와 풍습을 체험할 수 있는 지평선 차이나타운도 운영한다. 묘족, 타지크족, 티베트족, 요족, 부이족, 백족, 요족, 좡족 등 소수민족의 전통음식을 판매하는 부스와 기예단 공연으로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조선으로 떠나는 시간여행 ‘웰컴 투 조선’은 특히 올해 야심차게 준비한 프로그램이다. 지평선 조선학당을 마련해 전통혼례 체험과 한복체험, 조선시대의 여인들처럼 긴 머리를 틀어 올리는 ‘가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사또, 기녀, 이방, 포졸, 무사, 꽃거지 등이 등장하는 조선캐릭터 퍼포먼스 열전도 마련된다. 신관사또전은 반응이 좋아 내용을 업그레이드하여 지난해 이어 올해 시즌2를 준비했다. 전통마당 일원에서는 ‘신관사또 생일잔치’‘지평선 쌀 도둑 찾아라’ 등 즉흥극을 통해서도 관광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축제기간 중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시내권 프로그램을 알차게 운영한다. 전야제 행사로 안숙선, 박애리 명창 등이 출연하는 KBS 국악한마당 잔치가 향교 앞 특설 무대에서 열리고 길거리 버스킹 공연과 예술버스, 예술 컨터이너 등도 운영하며 축제기간 동안 야간 불꽃놀이로 지평선축제 분위기를 시내권에서도 고조 시킬 예정이다.

그리고 김제지평선축제 하면 빠질 수 없는 '벽골제 전설 쌍룡놀이'와 '풍년기원 입석줄다리기' 및'벽골제 쌍룡 횃불퍼레이드' 등은 한층 업그레이드하여 진행한다. 또한 체험프로그램 중 가장 인기 있는 '모락모락! 아궁이 쌀 밥 짓기 체험', '으랏차차! 전국 및 외국인 줄다리기 대회', '글로벌 그네뛰기 경연대회', '글로벌 벼 베기 농촌체험' 및 '세계인 대동 연날리기' 프로그램은 운영상 부족함 점을 보완하고 내실 있게 준비해 올해도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건식 김제 시장은 “그동안 김제시민과 공무원들이 열과 성을 다해 준비하고 덕분에 지평선축제는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5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최고봉인 대표축제로 뽑혔다”며 “이제는 대한민국 최고를 넘어 세계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고 정성스런 손님맞이 준비를 갖추는 등 세계인이 인정하는 넘버원 축제가 되도록 모든 노력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김제=최창용기자.ccy@jlnews


최창용 기자  chang-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