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립박물관 제10회 한일문화교류 특별전

정성우 기자l승인2017.07.17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읍시립박물관이 제10회 특별기획전으로 한․일문화교류전을 갖기로 했다.

시립박물관은 “올해로 15주년을 맞은 정읍시와 일본 나리타의 우호결연을 기념하기 위해 양 시의 문화와 문물을 비교 전시하는 ‘이역만리 같음과 다름’전(展)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읍시와 나리타시는 지난 2002년 우호결연 체결이후 중학생 홈스테이 실시와 정읍 단풍마라톤 대회를 비롯 일본 큰북 축제 등 양 시의 주요 행사 개최 시 상호 참관 하는 등 지속적으로 교류해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양시에 대한 역사와 문화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높이고 교류 범위를 확대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9월 26일부터 2018년 1월 28일까지 정읍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이어진다.

구석기시대부터 고훈시대(한국의 삼국시대,‘고훈’은 한자어 ‘古墳’의 일본어 발음으로, 3세기 중엽부터 6세기 말까지를 고훈시대라 부른다.)에 이르는 한일 고대 문물을 시대별 특징에 따라 총 4부로 구성, 비교 전시할 계획이다.

제1부 ‘돌을 다듬어 도구를 만들다’에서는 구석기시대에 제작 사용된 타제석기와 흑요석제 석기를 다룬다. 몸돌석기와 돌날, 슴베찌르개, 밀개 등 양 지역에서 최초의 인류들이 사용한 다양한 석기를 만날 수 있다.

제2부 ‘흙을 빚어 그릇을 만들다’에서는 일본의 죠몬시대와 우리나라의 신석기시대부터 청동기시대에 해당하는 문화를 선보이고, 제3부 ‘농경을 하고 영역을 구분하다’에서는 일본의 야요이 시대와 우리의 마한시대를 비교한다.

또 제4부 ‘거대한 무덤을 만들고 나라를 표방하다’에서는 한국의 삼국시대와 병행하는 일본의 고훈시대를 함께 다룬다.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에서는 500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다”며 “국보나 보물급의 전시품은 선보이지 않지만 양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립박물관은 이에 앞서 오는 26일부터 9월 6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의 지원사업인 ‘Goodmorning 토우 Hi 하니와, 한일 고대 토기와 토우 만들기 체험’을 진행하고, 이들 체험 작품도 전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정읍=정성우기자


정성우 기자  jsw@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