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청 펜싱팀, 아시아 무대 평정

아시아선수권대회 출전··· 김지연·황선아·권영준 금2·은2개 획득 저력 과시 김종순 기자l승인2017.06.20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익산시청 펜싱단이 정상에 우뚝 올라서며 익산의 위상을 높이는 등 세계무대에서 행복도시 익산의 저력을 과시했다.

익산시청 김지연, 황선아, 권영준 선수는 한국대표팀 소속으로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 펜싱선수권 대회에 출전해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대회 첫날 김지연 선수는 여자 사브르 종목 결승에서 안산시청 서지연 선수를 15-11로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하고, 16일에는 권영준 선수가 결승에서 파키스탄 루술란 쿠르바노프에게 10-15로 패하며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18일 여자사브르 종목 단체전에서는 김지연과 황선아(이상 익산시청), 윤지수와 서지연(이상 안산시청)선수가 출전하여 준결승에서 홍콩을 45-30으로 여유롭게 제압했다.

하지만 결승에서 만난 영원한 숙적 중국의 벽을 넘지 못하고 43-45로 석패하며 은메달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19일 남자에뻬 단체전에 권영준(익산시청) 박상영, 박경두, 정진성 선수가 출전하여 준결승에서 홍콩을 45-4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서 중국을 43-35로 눌러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또 8월 대만에서 개최되는 2017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황선아, 최신희의 국가대표 확정에 이어 이수근 펜싱감독도 국가대표코치로 선임됨에 따라 국제무대에서 익산시청 펜싱부의 활약상을 볼 수 있게 됐다.

정헌율 시장은 “국가대표 일원으로 세계무대에서 저력을 과시한 익산시청 펜싱선수들은 익산시민의 자랑이다”며 “자긍심을 심어주면서 시의 위상을 높여준데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익산=김종순기자.soon@


김종순 기자  soonkim223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