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젊은 청년농부 체계적 교육 이목 집중

이홍식 기자l승인2017.06.19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창군이 농촌에 정착한 젊은 청년농부 16명에 대한 체계적 교육을 통해 농업발전을 이끌 핵심인력으로 성장시키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군은 지난 3월부터 지역에서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청년 16명을 선정해 농업 경영관련 이론과 성공 농장을 방문하고 토론하는 형식의 현장교육을 병행하는 ‘2030비즈니스 모델 구축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총 11회 교육으로 오는 23일 마무리 된다. 11번의 교육과정 중 최근 10번째 현장교육으로 동계면 김병수씨의 아동실농장을 방문해 매실과 아로니아 농사와 성공할 수 있었던 마케팅 기법 등에 대해 배우고 함께 논의 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2030 비즈니스 모델 구축 교육’이 특히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실제교육에 참여한 청년농부들의 농장을 직접 방문하고 성공비법, 문제점 등을 함께 고민해 본다는 점이다. 지역의 농업 현실의 과제와 미래 비전을 누구보다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당사자들의 농업 현장이라는 점에서 교육효과가 배가 되고 있다.

실제 회장을 맡고 있는 쌍치면 또바기 농장 대표 신성원 교육생의 화훼 치유농업 체험농장, 풍산면 더디가는 농부 권주철씨의 달팽이 체험․교육농장,

순창 쌍둥이 농장의 생산․가공․유통의 6차 산업 농장, 쌀로 꽃을 피우는 구림면 프롬라이스 대표 양미영씨의 쌀로 만든 새로운 건강한 먹거리 등 교육생 대부분은 각자의 개성으로 농촌에서의 성공 기업의 꿈을 키워가는 청년 농부 들이다.

군은 마케팅 기법 등 농업경영에 대한 보다 체계적 이론교육과 각자의 농장에서의 현장 교육이 장점은 더하고 부족한 점은 서로 보완해 주는 윈윈 교육이 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또 농업인을 발굴해 육성하고 정착까지 돕는 원스톱 교육의 성공모델로 자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달팽이 농가를 운영하고 있는 권주철 씨는 “이번 교육은 농업경영과 현실에 대해 배우는 것은 물론 지역에서 농업의 희망을 일구고 있는 젊은이들이 서로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식과 문제점을 공유할 수 있다는데서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면서 “앞으로도 순창의 농업의 희망을 일구는 농업인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순창=이홍식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