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와 소외 종식시킬 후보는 누군가

오피니언l승인2017.04.20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5·9 대선’이 1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후보등록을 마치고 지난 17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 후보들은 연일 전국을 누비며 유세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대선은 대통령 탄핵사태로 당초 일정보다 7개월여 앞당겨져 후보들의 선거 준비기간이 짧아 과거 선거 때보다 구호만 요란한 공약이 난무할 공산이 커졌다. 이 때문에 철저한 대선공약 검증은 유권자의 몫이 됐다.
이번 대선은 15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져 역대최다다. 15명의 공약을 모두 접하는 것조차 힘들 수 있다. 넘쳐나는 공약을 일일이 검증하는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관심을 조금만 기울여도 얼마든지 공약을 검증할 수 있다.
이번 대선은 이전과 달리 망국적인 지역갈등과 이념대결에 벗어나 정책과 인물대결로 치러지고 있다.
특히 야권 텃밭인 전북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간 양강 구도로 형성돼 이들의 공약을 살피고 비교해 볼 필요가 있다. 이들의 공약 가운데 낙후와 소외에 벗어나 전북 몫을 차려는 전북도민의 염원을 담은 전북공약도 냉철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
더욱이 호남속 전북은 광주전남에서 소외되면서 이번 대선은 전북홀로서기 바로미터로 볼 수 있다. 양강의 후보들의 전북공약은 새만금과 탄소, 금융중심지, 전통문화도시 등 대동소이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 보수후보들의 공약도 문-안 후보의 전북공약과도 큰 차이가 없다.
유권자가 더 이상 장밋빛 청사진에 현혹돼선 곤란하다. 재원 확보 방안을 비롯한 공약의 구체적인 실현 계획까지 따져 옥석을 제대로 가려야 한다.
이번 대선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돌발 사태와 '촛불 혁명'이 가져온 것이다. 유권자 개개인이 이번 대선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과거의 적폐를 청산하되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젖힐 후보, 나라 경제를 일으키되 극심해진 빈부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후보, 그리고 국가안보를 튼튼히 하고 기울어진 운동장에 있는 전북을 바로잡을 후보가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