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전북 구애'

<국민의 선택 '대선 D-19' 양강 후보 유세 살펴보니> 문재인 민주당 후보 "두 번의 민주정부 만든 곳"···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내가 넘어져도 힘 됐던 곳" 장병운 기자l승인2017.04.19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통야당 텃밭인 전북 유세전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달라는 러브콜을 보내면서도 치밀한 계산에 의한 신경전 발언도 뚜렷했다.
지난 17일 안 후보와 18일 문 후보의 전북유세문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양측은 정권교체의 적임자라는 대결부터 적폐청산, 계파패권 등 장미가시처럼 아팠다. <관련기사 3면>
안-문 후보는 전북과의 정치적 인연을 강조했다. 문 후보는 “전북은 두 번의 민주정부를 만들고 든든한 힘이 돼 준 곳도, 기대에 미치지 못할 때 호된 야단으로 깨우쳐 준 곳”이라고 했으며, 안 후보는 “호남이 저를 불러내고 키워주셨다. 제가 넘어졌을 대 손잡아 일으켜 세운 곳도 호남”이라고 했다.
개혁과 관련해 안 후보는 “실력이 빽을 이기는 공정한 나라”, 문 후보는 “힘없고 빽 없는 사람도 잘 사는 세상”처럼 일맥상통한 유세를 펼쳤다.
문-안 후보가 날을 세운 유세는 정권교체였다. 안 후보는 “정권교체라고 다 똑같지 않다. 더 좋은 정권 교체해야 한다”며 “계파 패권주주의 세력에게 또다시 나라 맡길 수 없다. 선거를 위해 호남 이용하는 후보 절대 안 된다”고 문 후보를 겨냥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촛불과 함께하는 정권교체냐, 부패기득권세력의 정권연장이냐 그 대결이다”며 “모든 후보와 기득권세력이 반문재인으로 똘똘 뭉치는, 사상 유례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문재인은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반격했다.
두 후보의 전북유세 차이점은 안 후보는 호남을 자주 언급했으며, 문 후보는 호남보다 전북을 내세웠다. 안 후보는 유세 첫 인사에서만 ‘전북도민과 전주시민 여러분’을 말한 이후 호남으로 통일했다.
특히 공약에 대해 안 후보는 “4차산업 혁명시대 대한민국을 세계최고의 혁신국가로 만들겠다. 김대중 대통령께서 IT강국을 만들어 20년 먹거리를 만들었다”며 “혁신의 전쟁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들겠다. 이것이 DJ정신이고 호남정신 아니냐”고 했다.
문 후보는 “전북의 친구가 돼 예산차별, 민생홀대도 없도록 하겠다. 호남에서도 소외가 되는 이중의 상실감과 아픔, 친구가 돼 풀고 인차차별 바로 잡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북을 환황해권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했다.
두 후보는 겉으론 서로 경쟁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속으론 전북의 지지에 따라 이번 대선승리도 가능하다는 것을 도내 유세전에서 보여줬다. /장병운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전통야당 텃밭인 전북 유세전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달라는 러브콜을 보내면서도 치밀한 계산에 의한 신경전 발언도 뚜렷했다.
지난 17일 안 후보와 18일 문 후보의 전북유세문을 면밀히 분석한 결과 양측은 정권교체의 적임자라는 대결부터 적폐청산, 계파패권 등 장미가시처럼 아팠다. <관련기사 3면>
안-문 후보는 전북과의 정치적 인연을 강조했다. 문 후보는 “전북은 두 번의 민주정부를 만들고 든든한 힘이 돼 준 곳도, 기대에 미치지 못할 때 호된 야단으로 깨우쳐 준 곳”이라고 했으며, 안 후보는 “호남이 저를 불러내고 키워주셨다. 제가 넘어졌을 대 손잡아 일으켜 세운 곳도 호남”이라고 했다.
개혁과 관련해 안 후보는 “실력이 빽을 이기는 공정한 나라”, 문 후보는 “힘없고 빽 없는 사람도 잘 사는 세상”처럼 일맥상통한 유세를 펼쳤다.
문-안 후보가 날을 세운 유세는 정권교체였다. 안 후보는 “정권교체라고 다 똑같지 않다. 더 좋은 정권 교체해야 한다”며 “계파 패권주주의 세력에게 또다시 나라 맡길 수 없다. 선거를 위해 호남 이용하는 후보 절대 안 된다”고 문 후보를 겨냥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촛불과 함께하는 정권교체냐, 부패기득권세력의 정권연장이냐 그 대결이다”며 “모든 후보와 기득권세력이 반문재인으로 똘똘 뭉치는, 사상 유례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문재인은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반격했다.
두 후보의 전북유세 차이점은 안 후보는 호남을 자주 언급했으며, 문 후보는 호남보다 전북을 내세웠다. 안 후보는 유세 첫 인사에서만 ‘전북도민과 전주시민 여러분’을 말한 이후 호남으로 통일했다.
특히 공약에 대해 안 후보는 “4차산업 혁명시대 대한민국을 세계최고의 혁신국가로 만들겠다. 김대중 대통령께서 IT강국을 만들어 20년 먹거리를 만들었다”며 “혁신의 전쟁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들겠다. 이것이 DJ정신이고 호남정신 아니냐”고 했다.
문 후보는 “전북의 친구가 돼 예산차별, 민생홀대도 없도록 하겠다. 호남에서도 소외가 되는 이중의 상실감과 아픔, 친구가 돼 풀고 인차차별 바로 잡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북을 환황해권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했다.
두 후보는 겉으론 서로 경쟁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속으론 전북의 지지에 따라 이번 대선승리도 가능하다는 것을 도내 유세전에서 보여줬다.

/장병운기자 · 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