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신분'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

김형민 기자l승인2017.03.21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 청사 앞 포토라인에 섰다.

헌정 사상 4번째로 이뤄진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모든 전력을 쏟았고, 박 전 대통령 측도 이를 방어하기 위해 치열하게 수싸움을 벌였다.

먼저,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예상(9시30분)보다 빠른 오전 9시 23분께 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이후 포토라인으로 이동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만 말했다

이어 '검찰 수사가 불공정 했다고 생각하느냐'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시느냐' 등 취재나온 기자들의 질의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고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다.

박 전 대통령은 본격 조사를 받기에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 부본부장인 노승권 1차장과 10분가량 티타임을 가진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됐다.

이후 오전 9시35분부터 1001호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았다. 한웅재 형사8부장이 먼저 조사했고 이원석 특수1부장의 조사가 이어졌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 ▲삼성 뇌물수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공무원 인사 부당 개입 ▲청와대 문서 유출 등 검찰과 특검 수사를 통해 드러난 의혹 전반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은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변호인단과 수차례 답변 연습을 진행한 박 전 대통령은,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일부 질문에는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수사팀은 이날 김수남 검찰총장에게 수시로 수사 상황을 보고했으며, 김 총장은 보고를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박 전 대통령의 신병과 관련된 최종 결단을 내릴 전망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향후 계획(박 전 대통령 구속 또는 불구속)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기자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