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홀대' 끝낼 적임자 누구?

정부 인사 · 예산 · 공공기관 등··· 호남속 또 다른 차별로 변방 전락 장병운 기자l승인2017.03.20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역대 정권은 공공기관을 통폐합하면서 전북본부를 대부분 호남 몫으로 전남광주로 이전시켰다. 최근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북지역본부 통폐합에 광주전남으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그나마 몇 곳 남지 않은 공공기관조차 불안한 실정이다. 실제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잊을만하면 광주전남 이전 설이 불거져 전북도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있다.

공공기관 49곳 가운데 전북에 남은 공공기관은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서부지방산림청, 농림축산검역본부 호남지역본부, 국립군산검역소 4곳 뿐 이고, 나머지 45곳은 광주전남에 호남권본부를 설치했다.

이렇다 보니 호남속 광주전남의 변방으로 전락한 전북과 도내 정치권은 전북 몫 찾기에 나서고 있다. 전북도와 정치권은 전북 몫으로 인사, 예산, 조직 등을 요구하고 있다.

도내 유권자는 이번 주 각 당 경선을 앞두고 전북을 다시 찾는 유력주자들이 호남속 변방으로 전락한 전북을 제자리에 갖다놓겠다고 약속하는지 지켜보고 있다.

△전북은 독자권역을 요구하고 있다=전북도와 정치권은 전북 몫 찾기로 호남의 분열과 광주전남의 배타적 관계로 이어질 수 있는데 가장 경계하고 있다. 호남속에서 차별과 소외를 받고 있는 전북의 열악한 처지를 알리기 위해 정부가 전북을 호남의 일부가 아닌 독자권역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송하진 지사는 “전북 몫 핵심은 국가 통합적 관점에서 균형성을 유지하고 자원배분에 있어 공정성과 형평성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라며 “호남 안에서 전북 몫을 키워야 호남 몫도 커지고, 전북이 커지면 호남도 함께 커지는 것”이라고 광주전남과의 배타적관계를 경계했다.

전북도와 도내 정치권은 현 정부에서 전북출신 장관은 단 한명도 없으며, 차관도 겨우 4명에 불과한 정부의 인사와 예산 등의 차별을 개선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고위직 인사차별은 국가예산과 지역발전사업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최소한의 지역균형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예산은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낙후지역인 전북을 중심으로 대폭 증액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공공기관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전남권에 호남본부를 둔 45곳 가운데 최소한 27곳은 별도로 전북본부를 둬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폐합했던 호남 몫에서 도민의 생활권과 경제권의 필요성에 따라 공공기관의 전북본부 설치가 대두되고 있다.

△전북은 호남속 차별과 소외받았다=지난달 전북기자협회 대선주자 초청토론회에서 대선주자들은 큰 틀에서 전북 몫 찾기를 공감하고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는 “영남은 대구경북, 부산경남 두 개 권역으로 나누면서 호남은 전체를 하나의 권역으로 전북이 홀대된다는 인식이 있었다”며 “전북을 앞으로 별도의 권역으로 경제와 인사탕평 면에서 해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북 몫 차지에 앞장서서 해결하겠다”며 “지역, 교육, 경제 등 격차 해소는 시대정신이다. 호남의 격차 문제들을 푸는 게 다음 대통령의 가장 큰 임무”라고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전북은 수도권 집중정책으로 2중의 피해를 입은 것 같고 호남중에서도 광주전남에서 또 소외돼 3중의 피해를 입었던 곳”이라며 “정치의 본연은 지금 뒤틀어진 균형을 되찾아주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전북을 강원도, 제주도처럼 독립된 구역으로 인정하고 광주전남과 분리하는 게 맞다”며 “예산과 공공기관의 배치 등에서 전북은 광주전남에 비해 홀대 받았고 분리해 대접해야 한다”고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600년 조선의 한양중심의 역사가 모든 지역홀대의 근원이 됐다”며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극복하기 위한 헌법 개정을 한다면 지방에 재정과 기획 권한을 주는 지방자치분권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했다.

이처럼 토론회에서 약속한 대선주자들이 대선경선을 앞두고 도민 앞에서 호남속 차별을 받고 있는 전북을 향한 굳은 의지를 보고 선택할 필요가 있다./장병운기자․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