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있는 가축병 악순환

장병운 기자l승인2017.02.1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도내 일부 지자체가 해마다 반복되는 가축전염병에 소 잃고 외양간도 못 고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전북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도내 가축전염병을 담당하는 전문직이 정원 69명에 60명에 불과하고 익산시와 완주군, 순창군은 단 한 명도 없어 AI와 구제역 방역에 문제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AI와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은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전환 해 예방하기 위해 방역전담 인력확보와 철저한 관리, 감독 시스템을 찾는 방역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재조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도내 방역직 공무원은 농가의 백신접종 여부와 사후관리를 하기에 턱 없이 부족해 해마다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특히 도내 지자체는 실제 가축방역 업무시행을 담당하고 있어 턱 없이 부족한 인력으로 초동대응에 실패하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다.

또 예방백신의 허점 뿐 아니라 가축 반출금지 기간에도 무주의 한 축산농가가 돼지를 경남지역 도축장으로 보냈다 적발되고, 가축차량 출입기록을 부실하게 작성한 유통업체도 적발되는 등 방역체계의 민낯을 드러냈다.

방역 당국은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때마다 농장 사전예찰 강화와 백신 미접종 농가를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하지만 전문 인력의 부족으로 백신접종을 꺼리는 농가에 대해 사후관리가 안 되는 실정이다.

이는 백신 항체 형성률 조사방식이 표본조사로 이뤄져 통계치와 3배 가까이 차이가 난 것으로 들어났기 때문이다.

도내 지자체 가운데 방역공무원 정원을 채우지 못한 곳은 익산시와 완주군, 순창군 뿐 아니라 정읍시, 김제시, 고창군, 부안군이 각각 1명씩 부족하다.

전북도의회 이학수 의원은 “현재 50두 이상 사육농가가 직접 접종하는 체계도 예산과 인력을 늘려 전문수의사가 접종하는 방법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이제라도 가축전염병 방역체계에 대한 철저한 재점검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장병운기자․argus@


장병운 기자  argu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병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