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여주기식 행정' 논란

김지혜 기자l승인2017.02.16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구매식당 휴무를 확대했던 전북도가 3개월 만에 원래 상태로 되돌리면서 ‘보여주기식 행정’ 아니냐는 지적이다.
구내식당 휴무를 월 2회에서 월4회로 확대, 도청 주변 식당들의 어려움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대대적인 홍보를 한 것과 달리 시행기간은 불과 3개월에 그친 때문이다.
16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11월부터 구매식당 휴무를 월4회 확대·운영하다 이달 들어 예전대로 월2회로 운영키로 했다.
외부 식사로 인한 경제적 부담과 함께 식사에 들어가는 부서 예산이 증가하면서 내부 불만이 높아진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은 이미 예견됐었다. 실제 지난해 11월 ‘전북도청 지역상가 살리기 적극 동참’이라는 보도자료를 낼 당시 이러한 불편함을 감수하면서까지 전 직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3개월만에 확대 운영을 포기하면서 인근 상인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3개월 전에 비해 경기가 나아진 것도 아닌데 식당 휴무 축소는 아쉽다는 반응이다.
도청 앞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한 달에 네 번이지만 구내식당을 이용하던 1000명 이상의 공무원들이 주변 식당으로 나오니 매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됐었다”면서 “경기는 좋아지지도 않았는데 3개월 만에 구매식당 휴무를 축소한다고 하니 약간의 배신감마저 든다”고 말했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