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도내 유일 2년 연속 신생아수 증가 출산정책 주목

전북도내 유일 2년 연속 신생아수 증가, 통계청 발표 합계출산율 개선도 전국 3위 이홍식 기자l승인2017.02.16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순창군이 지난해 전북지역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신생아수가 증가하면서 군의 출산 정책이 전국적 주목을 받고 있다.

군은 2015년 186명이던 신생아수가 지난해에는 254명으로 68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4년 148명까지 내려갔던 신생아가 2015년 186명, 2016년 254명으로 2년 연속 증가해 군의 출산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순창군 합계출산율(여성 한명이 가임기간 동안 낳을것으로 예상되는 평균출생아 수)이 2014년 1.144명에서 2015년 1.475명으로 0.331명 증가해 개선도 부분에서 전국 3위를 차지하는 등 공식 통계도 이를 뒷받침 하고 있다.

또 전라북도 인구가 186만 4천 791명으로 1년새 4천 920명이 감소하고 지난해 10개월 동안 출생아가 전무한 면지역이 전국에 16개면이 속출하는 인구절벽 현실에서 순창군의 신생아수 증가 이유는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순창군은 아이 낳기 좋은 순창을 군의 주요사업으로 정하고 다양한 출산장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출산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원금을 대폭 늘렸다. 군은 첫째아이 출생시 300만원, 둘째는 460만원, 셋째는 1,000만원, 넷째아이 이상은 1,500만원을 지원해 출산으로 인한 경제적 문제를 돕고 있다.

또 난임부부 검사비 지원, 미숙아 선천성대사이상 검사비 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 및 임산부 이송비 지원, 기저귀 조제분유 지원,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영양플러스 보충식품 제공을 통해 출산을 유도하고 육아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군은 아이낳기 좋은 세상 순창군운동본부를 결성해 민간차원에서 아이 낳기 운동을 추진하고 신생아 출산 시 지역신문에 축하 기사를 게재하는 등 출산장려를 위한 민간네트워크도 강화했다. 또 최근 터미널과 강천산 휴게실,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모유수유실을 설치해 산모들이 지역사회에서 맘편히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마련에도 공을 들였다.

황숙주 군수는 “지역의 성장을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인구감소 문제를 개소하기 위한 일환으로 추진한 출산정책이 효과를 내는 것 같아 기쁘다” 면서 “앞으로도 실제 젊은층 들이 아이낳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창=이홍식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