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단한 기다림이 신나는 설렘으로···

또다시 돌아온 설 기차표 예매 전쟁··· KTX노선 10분도 안돼 매진·11일 하루 총 5490매 판매 하미수 기자l승인2017.01.11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호남권 설 연휴 열차표 예매가 시작된 11일 전주역에서 시민들이 이른 오전부터 기차표를 구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유경석기자·disovery2@

설 명절을 앞두고 올해에도 기차표 예매 전쟁이 치러졌다.

11일 오전 7시께 도내 전주역·익산역 등 주요 역사에는 오전 9시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 기차표 예매를 하기 위해 기다리는 300여 명의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전주역 대합실은 물론 매표소에는 이른 새벽 시간대였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 기다리고 있었고 돗자리, 신문 등을 준비해와 바닥에 앉아있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예매 시작 1시간 전인 8시께는 매표소를 비롯한 역사 내에 예매하려는 사람들로 꽉 차 전주역 밖 택시 승강장까지 긴 줄이 늘어섰다.

이른 새벽 긴 기다림으로 지치고 힘들만도 했지만 고향에 가고 가족들을 본다는 생각에 들뜨고 신나는 표정이었다.

드디어 오전 9시. 미리 배부된 대기번호 순서대로 예매가 진행됐고 빠른 속도로 매진됐다.

10분이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날짜와 주 시간대의 KTX 노선은 전부 매진됐다는 안내방송이 흘러 나왔다.

이후 40여 분이 지나자 주요 노선 상·하행선 열차 좌석이 대부분 발권됐다.

아들 내외의 귀성을 위해 대신 예매를 하러 온 A씨(50·여)는 “타지에서 일하는 아들과 며느리 때문에 대신 표를 구해주려고 왔는데 작년 설날보다 사람이 적은 것 같아 예매가 생각보다 쉬웠다”며 “만날 생각에 벌써부터 신나고 설렌다”고 말했다.

앞서 이 날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도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승차표 예매가 병행됐다.

온라인 승차표 예매는 현장예매보다 빠르게 매진됐으며 KTX를 비롯한 대부분의 노선이 5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됐다.

한국철도공사 전북본부에 따르면 이날 전주역에서 발권된 기차표가 입·좌석 포함 570매 였으며 전주역을 비롯한 익산, 정읍, 남원 등 도내 모든 역사에서 5490매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코레일은 11일 오후 4시부터 홈페이지, 역, 대리점을 통해 잔여석 예매를 받고 있다.

또 일부 구간은 좌석, 일부 구간은 입석으로 구성된 병합승차권 예매는 오는 20일 오전 10시부터 코레일 홈페이지와 역·대리점 창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하미수 기자·misu7765@

 


하미수 기자  misu7765@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