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전북도교육감 "특검, 대통령 강제 수사해야"

유승훈 기자l승인2016.12.01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1일 열린 직원조회에서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강제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언은 헌법 84조가 ‘대통령은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재직 중 형사상 소추를 받지 아니한다’는 이른바 대통령의 불소추 특권을 규정하고 있지만, 이는 재직 중 형사상 소추를 받지 않는다는 의미일 뿐 수사는 가능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 교육감은 “전문가라는 사람들이 이 조항을 들어 논쟁을 붙이고 있다. 나쁜 사람들이다. 대통령의 불소추 특권을 확대 해석하거나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을 언급하며, “특별검사 등 고위 관계자들이 자기 위치에서 역할을 다 함으로써 결국 닉슨의 사임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금이라도 국가권력 견제장치가 자동해야 한다”면서 “특검은 모든 것을 걸고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해야 하고, 국회는 여야 할 것 없이 즉각 대통령 탄핵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승훈기자


유승훈 기자  9125i1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6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