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식 김제시장 "국민 과민 반응" 발언 파문

청원회의서 대통령 옹호··· 작년엔 '박정희 표지석' 논란 신혜린 기자l승인2016.11.30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건식 김제시장이 지난 달 청원회의에서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과 관련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것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달 1일 오전 9시께 열린 청원회의에서 400여명의 직원이 모인 가운데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과 관련 박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시장은 국정농단 사태를 두고 “박근혜 대통령이 그럴 수도 있다”며 옹호하면서 “국민들이 과민 반응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제시청 관계자는 “청원조회라는 공식석상에서 박근혜 옹호발언을 할 줄은 몰랐고 국민들이 과민 반응하는 것이라는 말을 해서 조금 충격이었다”며 “단체장으로 저런 개인적인 견해를 공식적으로 한 것 자체가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김제시청 비서실장은 “조회 내용이 녹화나 녹음 같이 남는 것도 아니고 한 두 번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일이 기억하는 게 쉽지 않다”며 “게다가 당시 자리가 없어 맨 뒤에서 서있었고 늦게 조회에 참석해 시장 발언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김제시는 지난해 11월 흥사동에 세운 ‘호남 야산개발 기공 기념비’와 월봉동에 만든 ‘월촌 양수장 통수 기념비’ 등 2개의 박정희 전 대통령 방문 기념 표지석을 세워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야산개발 기공 기념비에는 “1966년 9월21일 (중략) 호남 야산개발사업 기공식에 고 박정희 대통령께서 참석하시어 우리 김제의 번영을 염원하시었다”고 새겨져 있다.

양수장 통수 기념비에도 “고 박정희 대통령께서 참석하시어 잘사는 농촌건설의 염원을 치사하시었다”고 새겨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기념비의 과도한 극존칭도 문제가 된 바있다./신혜린 기자·say329@


신혜린 기자  say329@nate.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혜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