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풍남문 타종행사 못 보나

종각 뒤틀림에 종 떼어 냈지만 안전진단 위한 예산 확보 늑장··· 진단만 수개월, 보수까진 깜깜 이승석 기자l승인2016.10.19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매년 새해 첫날 전주 풍남문에서 열리는 타종행사가 종각의 정밀안전진단이 늦어지면서 중단될 위기에 처해 있다.

특히 국가의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인데도 당장 정밀안전진단 비용은 물론, 보수예산조차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전주시가 ‘세계적인 전통문화도시’ 위상에 스스로 먹칠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풍남문 종각 주기둥의 뒤틀림 현상 발생으로 종각이 하중을 받지 않도록 걸린 종을 떼어내는 안전조치를 단행했다.

시는 이날 종을 바닥에 내려놓는 안전조치를 통해 긴급 보수를 위한 정밀안전진단에 들어간다고 밝힌 상태다.

이는 지난 4월 초께 보물 제308호인 풍남문 종각 기둥에서 뒤틀림 현상이 발견됐고 긴급보수의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실제 풍남문 종각에 달린 종의 무게가 2톤에 달하고 이 같은 하중으로 주기둥의 뒤틀림 현상이 계속해서 진행돼 불안정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는 문화재위원의 지적도 받은 상태다.

이 때문에 현재 종각을 떠받치고 있는 기둥은 종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조금씩 뒤틀리면서 받침돌과 크게 어긋나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시는 풍남문 종각으로부터 종을 떼어냈을 뿐, 곧바로 정밀안전진단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풍남문 종각을 대상으로 한 정밀안전진단 예산 4~5000만원을 확보하지 못했고, 문화재청의 요구대로 그대로 내년 본예산에 반영하겠다는 ‘느긋한’ 자세를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정밀안전진단이 수개월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진단이후 종각 보수예산 마련과 보수까지 얼마나 소요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시의 늦장대처로 비춰질 수 있는 행태로 인해 새해 첫날은 물론, 3·1절, 광복절 등을 기념해 열리던 타종행사는 당분간 중단될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해당 기념행사들은 도지사와 시장, 국회의원, 시민 등이 매년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지역의 큰 행사들이다.

전주시 전통문화과 관계자는 “종각 기둥의 뒤틀림현상이 진행되고 있어 일단 종을 떼어내는 조치를 했다”며 “문화재청에 정밀안전진단 예산을 요청했지만 확보하지 못해 내년에나 정밀안전진단과 보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승석기자 2press@


이승석 기자  2pres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6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