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선 거의 왔다" 막판 사투

최준일l승인2010.05.31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지역 각 정당과 후보들이 6.2지방선거 막판 분위기를 압도하기 위해 도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5면>
특히 당락의 여부를 떠나 정당별로 의미 있는 득표율을 목표로 판세를 흔들기 위한 이른바 여론몰이에 집중했다.
한나라당 정운천 도지사 후보와 유홍렬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장 등은 지난달 31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장닭의 울음이 새벽을 알리듯 전북의 새벽을 깨우겠다” 면서 “전북은 지난 30년간 (민주당의)울타리 안에 갇힌 채 외발통으로 굴어왔다”고 표심을 자극했다.
정 후보 등은 이어 “도내 선출직 250명 중 한나라당 소속은 단 한명도 없는 구도를 벗어나지 않는 한 경제꼴찌, 교육꼴찌를 면할 수 없다” 면서 “중앙정부와 전북도가 함께 구르는 쌍발통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도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인 전희재 전주덕진당협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도 한나라당이 250:0의 벽을 깨지 못한다면 저는 도민들의 심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당협위원장직과 중앙당 인재영입위원직 등 모든 당직을 떠나겠다”고 배수진을 치기도 했다.
민주당 강봉균 도당 선거대책위원장은 김완주 도지사 후보와 송하진 전주시장 후보 등과 함께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민들이 압도적으로 민주당을 지지해주면 이를 원동력으로 민주당이 한나라당의 오만과 독주를 견제하고 정권탈환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다” 면서 “이명박 정권의 서민경제 침체, 민주화 후퇴,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을 표로써 심판하는 선거로 민주당의 수권능력을 강화시키는 중요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김완주 도지사 후보 역시 “지역 곳곳을 다니면서 도민들과의 소통 과정에서 일자리, 새만금 등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며 “도민들의 한 표 한 표가 전북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만큼 도민을 섬기는 자세로 현안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와 함께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평화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도 대도민 호소문을 통해 심판론 등을 제시하며 지지를 촉구했다.
민노당 도당 선대위는 “한나라당-이명박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당 정치독식을 끝장낼 것”을 강조하며 “민노당에 보내주신 표 만큼 서민행복정치가 커진다”고 주장했다.
진보신당 도당 선대위 역시 “도민의 지방자치 개혁과 변화의 열망은 무시한 채 망국적 지역주의에 기대 정치적 생명을 연장하려는 민주당을 심판하고 이를 견제할 진보신당을 대안으로 삼아달라”고 촉구했고 국참당 도당 선대위는 “민주당의 일당독주와 담합 때문에 좋은 경쟁이 사라졌고 전북발전의 속도가 정체되고 있어 바꿔야 한다”고 민주당 심판론을 제기했다. 또 평화민주당 도당 선대위도 “인구감소 등 전북은 사람 살기가 매우 힘든 만큼 도민 여러분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지지를 요청했다.
/최준일기자·ghksrhd@

최준일  ghksrhd@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