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층 마음얻자"막판 총공세

편집국장l승인2010.05.30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2지방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후보들이 표밭다지기에 올인하고 있다.
특히 20~40%대에 달하고 있는 부동층의 표심이 선거 결과의 최대 변수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막판 부동층 잡기에 집중하고 있는 형국이다.
선거를 3일 앞둔 마지막 휴일인 30일. 후보들은 휴일 가족단위 집합장소와 행사장, 시장, 그리고 교회와 성당 등을 찾으며 표 몰이에 안간힘을 썼다.
한나라당 정운천 도지사 후보는 교회에서 예배를 올리며 교인들의 표심을 흔들고 거리유세 활동에 집중했고 민주당 김완주 도지사 후보의 경우 5일장이 열리는 임실 관촌과 오수장에서 유세활동을 벌인 뒤 ‘희망창업’의 현장체험을 가졌다.
민주노동당 하연호 도지사 후보 역시 장수 시장을 비롯한 지역 순회 유세활동을 벌이며 지지세 확산에 주력했다. 진보신당 염경석 도지사 후보와 평화민주당 김대식 도지사 후보 역시 구도심, 유원지 등을 중심으로 한 표심 굳히기에 나섰다.
또한 후보들은 축구 경기가 열리는 전주월드컵경기장이 최적의 선거운동 장소로 후보들의 유세활동이 펼쳐졌고 가족단위로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동물원과 덕진공원을 비롯해 예식장, 박물관 등에서도 표 몰이를 위한 후보들의 강행군이 이어졌다. 또 유세차량이 로고송과 함께 표심을 잡기 위해 지역 곳곳을 돌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와 자리 경쟁이 치열한 교차로에서도 열띤 선거전이 전개됐다.
무엇보다 50%에 육박하는 부동층이 있는 교육감선거 후보들은 동분서주하며 기선을 잡기 위해 열을 냈다. 교육감 후보들은 시군지역 순회 유세를 통해 선거에 무관심한 유권자들의 투표 욕구를 일으킬 수 있도록 전북대 구 정문 등 다중집합장소를 찾아다니며 얼굴 알리기 및 표심잡기에 집중했다.
이외에 시·군지역에서도 기초단체장을 비롯 광역·기초의원 후보들이 당선증을 거머쥐기 위한 지역민들의 표심을 파고들기 위해 거리유세는 물론 상가 방문, 행사장 등을 찾았다.
이처럼 후보들의 막판 표 몰이에 집중하는 가운데 유권자들의 표심 변화와 부동층의 표심이 어디로 쏠리느냐에 따라 순위 변화 또는 승패가 뒤바뀔 수 있는 가능성이 높게 접쳐지고 있다.
한편 본보와 전주방송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동층은 전주가 32%, 군산 31.2%, 익산 41.2%, 정읍 38.2%, 남원 36.7%, 김제 28.2%, 완주 43.9%, 진안 30.6%, 무주 36.8%, 장수 34.3%, 임실 32.3%, 순창 30.5%, 고창 31.3%, 부안 25.3% 등으로 집계된 바 있다. 또 같은 기간 방송3사가 TNS RI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교육감선거 부동층은 46.3%로 나타났다.
/최준일기자·ghksrhd@
편집국장  asd@asd.asdf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