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김형민l승인2009.08.18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 민주화의 상징인 김대중 전대통령이 18일 85세의 일기로 서거했다. <관련기사 2, 3, 4, 5면>
정치적 동지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눈물로 떠나보낸 지 3개월만에 그 또한 파란만장했던 일생을 뒤로하고 긴 휴식에 들어갔다.
김 전 대통령이 폐렴으로 지난달 13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은 지 37일만이다.
박창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의료원장과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2시30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오후 1시43분경 서거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박창일 의료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18일 오후 1시43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서거하셨다"며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과 패색전증 다발성 부전증을 이겨내지 못하셨다"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대한민국 15대 대통령을 역임하셨고,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신 김 대중 대통령께서 서거하셨다"며 "그동안 쾌유를 기원해주신 국민 여러분들과 세계의 모든 분들게 감사드리며, 의료진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입원 후 수차례 위험한 고비를 넘겨왔다. 특히 이달 10일 새벽에는 매우 위독한 상황에까지 이르렀다가 극적으로 회복돼 안정을 찾았다.
하지만, 지난 주말부터 병세가 악화됐으며, 이날 오전부터 급격히 병세가 악화돼 오후 1시43분경 결국 서거했다.
일단, 유족과 김 전 대통령 측근들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영안실 특1호실에 임시 빈소를 마련, 조문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박지원 의원은 "지금 마련되는 빈소는 임시 빈소"라며 "유족들을 비롯해 청와대 측과도 상의해 빈소와 장례절차 등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자신을 `인동초`에 비유했다. 파란만장했던 그의 정치역정속에서 추운 겨울에도 푸르름을 지키겠다는 스스로의 다짐이었다.
김 전 대통령은 1924년 전남 신안 하의도에서 가난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목포상고를 졸업한 뒤 해방전 목표상선회사를 거쳐 목포일보를 경영하기도 했다. 1954년 민의원 선거를 통해 이듬해 정치역정을 시작했다. 세번의 실패끝에 1961년 인제 보궐선거에 당선돼 국회의원이 됐다.
1970년 정치적 라이벌이자 동지인 김영삼 전 대통령과 경쟁끝에 신민당 대통령 후보에 지명돼 이듬해 박정희 전 대통령과 대결했지만 실패했다. 이후 총선 지원유세중 테러를 당했고, 유신체제하에서 일본으로 망명해 유신반대 운동을 하다 1973년 납치돼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극적으로 살아났다. 유신체제가 무너지고 1980년 한동안 해빙기를 맞았으나 신군부에 의해 광주민주화운동이 진압되고, 김 전 대통령도 내란혐의 등으로 사형선고를 받는 등 몇차례 죽을고비를 넘겼다.
이후 노태우 전 대통령 및 김영삼 전 대통령과 두차례 대선에서 실패한 뒤, 1997년 15대 대선에서 결국 대통령에 당선된다. 대통령 시절 대북 햇볕정책을 내세워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을 끌어내는 등 한반도평화에 기여했다. 이같은 노력으로 그 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한편, 고 전 대통령의 장례 형식과 절차를 둘러싸고 정부와 유족측이 합의를 하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
현재 유족은 국장을 요청하고, 정부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 등 전례를 들어 국민장으로 할 것으로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김형민기자.BVLGARI@



김형민  jal7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