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환황해 국제 포럼 유치 나선다

서해안권 5개 시도와 중국 동부권 7개 시성이 참가하는 포럼 유치 성사 여부 관심 주목 최준일l승인2009.01.06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도가 올해 한·중간 상생의 동반자적 협력관계를 위한 환황해 포럼을 유치키로 해 그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도에 따르면 전북을 비롯해 인천, 경기, 충남, 전남 등 5개 시·도와 천진, 상해, 요녕, 하북, 산동, 강소, 절강 등 중국 동부권 7개 시·성이 참여하는 환황해(5+7협의체) 포럼을 오는 11월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도는 황해를 중심으로 중국과 산업·경제, 문화, 관광,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통해 경쟁격화, 마찰 등 부정적 요인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산업구조로 고도화시키는 차원에서 포럼을 구성해야 한다는 것.
도는 이에 따라 전북발전연구원을 통해 서해안권 시·도 연구원과의 공동의제 발굴을 위해 접촉 중에 있다. 또 타 시도의 동의를 얻은 뒤에는 중국 동부권 7개 시·성을 상대로 한 협의를 통해 의제를 확정한 뒤 순회방문도 계획하고 있다.
도는 특히 이번 인사를 통해 국제행사지원담당을 신설, 환황해 포럼 개최에 따른 기본계획 수립 등 사전작업을 진행하고 포럼 유치 가능성이 확실시 될 경우 전담 TFT를 구성해 본격적인 행사준비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외교통상부와 청도·상해 도민회, 국제화재단 등 전방위적 활동을 전개하고 출향인사 등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포럼 개최의 필요성과 전북 유치의 당위성 등을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여기다 김완주 지사가 올해 환황해 협의체의 의장을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약간의 프리미엄이 따를 수도 있다.
도는 포럼을 개최한 후에는 논의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전담사무처를 둬 과제의 실천계획을 기획, 실행, 평가 등 총괄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도의 이러한 포럼 유치는 예상보다 녹록치만은 않다. 중국 측에서는 포럼에 대한 실효성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으로 새로운 기구 설치 보다 기존부터 해왔던 교류를 내실화할 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다 인천, 황해, 새만금·군산, 광양만 경제자유구역을 끼고 있는 서해안권 시·도들이 보이지 않는 주도권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북에서의 포럼 개최에 쉽사리 손을 들어주지는 않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도의 한 관계자는 “공동의제를 발굴해 서해안권 시도들의 동의를 얻은 다음 국제자문대사를 필두로 해 중국을 다니며 설득해 나갈 예정” 이라며 “성사될 경우 추경을 통해 5억원 가량의 예산을 확보하고 전담 TFT도 구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준일기자·ghksrhd@
최준일  ghksrhd@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